인권영화로 소통하고 연대하는 인권단체, 서울인권영화제

한국수어영상

인권영화는 누구나 차별 없이 볼 수 있어야 합니다.
인권영화는 어디서든 자유롭게 상영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인권은 삶이며 사람이 살아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인권영화는 사람의 삶이 담겨 있는 영화이기 때문입니다.
‘표현의 자유’를 위하여

서울인권영화제는 어떠한 검열도 ‘인권’의 이름으로 거부합니다.

‘표현의 자유’는 인간이 인간답게 살아가기 위한 중요한 요소입니다.

‘차이’들이 그 모습 그대로 어우러지는 사회, 소수자들의 목소리가 ‘주장’되고 ‘전달’되는 사회를 이루기 위해 서울인권영화제 활동을 이어나갑니다.

인권 감수성 확산을 위하여

여러 공간에서 벌어지는 인권침해의 현장으로, 인권을 위해 투쟁하는 사람들의 삶 속으로,

인류 모두의 과제를 고민하게 하는 주제 속으로 사람들을 초대합니다.

장애인접근권 실현을 위하여

인권영화를 상영하는 공간은 누구에게나 열려있어야 합니다. 상영 공간의 장애인접근권을 실현합니다.

인권영화는 누구나 만날 수 있어야 합니다. 인권영화를 ‘읽고’ ‘보고’ ‘듣는’ 게 모두에게 같지 않음을 이야기합니다.

모두가 같지 않기에, 모두가 다른 방법으로, 결국엔 모두와 만날 수 있는 인권영화 상영을 만들어갑니다.

인간을 위한 대안적 영상 발굴을 위하여

‘인간을 위한 영상’을 발굴하는 것도 서울인권영화제가 해야 할 일입니다.

문화의 다양성을 위해 상업영화에 치우친 영상문화에 새로운 도전과 자극이 되어,

인간을 위한 영상문화를 확대하는 데 기여할 것입니다.

활동원칙

한국수어영상

무료상영의 원칙을 지킵니다

‘누구나’ 인권영화를 만날 수 있도록, 서울인권영화제에는 입장료가 없습니다. 무료상영을 하면서도 기업이나 정부의 후원을 하나도 받지 않는 이유는 무엇에도 흔들리지 않는 인권단체가 되기 위함입니다. 서울인권영화제는 ‘영화제를 지지하는 사람들’의 후원만으로 만들어집니다

기업과 정부의 후원을 받지 않습니다

인권운동으로서 서울인권영화제는, 기업과 정부의 후원을 비롯한 모든 권력으로부터 독립성을 확보하고자 합니다. 재정 자립의 원칙을 지킵니다. 이를 통해 서울인권영화제는 ‘표현의 자유’를 위한 운동을 튼실하게 이어갑니다.

장애인접근권을 실천합니다

인권영화는 누구나 차별 없이 만날 수 있어야 합니다. 서울인권영화제는 영화제라는 형태를 통해 실현할 수 있는 장애인접근권을 적극적으로 실천합니다.
읽기 쉬운 자료, 한국어 자막, 자막해설, 수어통역, 문자통역, 화면해설, 점자리플렛, 큰글씨 리플렛, 활동지원뿐만 아니라 영화가 상영되는 공간의 장애인접근성을 보장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합니다.

또 다른 활동

한국수어영상

며칠간의 서울인권영화제 뿐만 아니라 더 다양한 활동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을 만납니다.
반딧불 상영회 

반딧불 상영회는 직접 찾아가는 서울인권영화제입니다. 방방곡곡 투쟁 현장으로 찾아가고 공동체 상영회도 기획합니다.

인권영화 상영지원

서울인권영화제에서 상영했던 작품을 공동체, 단체, 학교 등에서 상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활동입니다. 함께 보는 인권영화 상영회가 지역, 공동체, 단체 활동에 에너지를 불어 넣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신청: hrffseoul@gmail.com 

정기상영회

그 시기에 다시 주목할 만한 지난 서울인권영화제 상영작을 재상영합니다.

뉴스레터 “울림”

“울림”은 격주로 발행하는 서울인권영화제 소식지입니다. 서울인권영화제가 만들어지는 생생한 과정, 인권현안, 자원활동가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서울인권영화제를 지지하는 사람들과 더 많이 소통하고 싶은 서울인권영화제의 마음입니다. 울림 구독 신청은 아래 칸에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서울인권영화제

    서울인권영화제